:::::300년 전통, 장인의 정신 미력옹기:::::
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확인 나의 페이지 고객게시판
메인으로
미력옹기 옹기이양기 생활속의요리정보 전통장터 내고장관광코스 칼럼 쇼핑몰
가입사실확인
     
 
 
 
     
 
접시 접시는 반찬 과일 떡등을 담는 그릇으로 얕고 납작하며 크기와 모양이 다양하다. 접시는 옹기, 오지, 질 등 넓은 의미의 옹기재료가 모두 사용됨을 볼 수가 있는데 후대로 내려올수록 오지가 옹기로 좁혀지고 있다. 굽이 없는 접시는 식탁용, 제사용, 무속용, 종교의식용 등이 있다.
시루 그릇의 밑바닥 중앙에 큰 구멍을 중심으로 여러개의 작은 구멍들이 뚫려있는 것이 시루다.
수저통 붓통과 비슷하나 밑에 구멍이 뚫려 물이 빠질 수 있도록 하였다.
필통 수저통과 비슷하나 밑에 구멍이 뚫려있지 않다.
확독과 확 보리를 갈거나 숭늉물 쌀뜨물을 내리는데 사용하는 그릇이다. 확독을 만들때에는 태토의 점력이 가장 뛰어난 것을 사용하며 구울 때도 온도가 높은 가마의 앞쪽에 위치한다. 확독은 확(푯돌)과 독(그릇)의 복합어로써 자배기 형태에 기벽을 약간 밀어넣고 양손잡이를 꽈리형으로 만들어서 들고옮기기에 편리하게 만들었으며 내부의 밑부분이 요철찍기를 하였으며 확과 확독 모두 갈색을 띤다. 확독의 내부모양이 단순한 반면 확(푯돌)의 외견은 여러형태가 있다.
투가리
모쟁이 그릇의 일봉으로 뚝배기와 같은 용도로 쓰여지는 그릇인데 이 그릇은 아구리(입)가 안으로 오무러져 있으면서 통전으로 되어 있다. 즉 아구리는 안쪽으로 오무러져 있으므로 자연히 약간 배가 부르며 밑은 좁다.투가리는 여러 면으로 쓰임새를 갖고 있는 그릇으로 민가나 농가에서는 물그릇을 비롯하여 국그릇 또는 된장찌게를 끓이는 그릇으로 많이 쓰여졌던 그릇이며 또는 음식인 나물류 등을 신선하게 보관하는 그릇으로도 많이 쓰여지던 그릇의 한 종류이다.
소래기
(소래기, 바래기, 자배기, 옹배기)
대개 입지름이 60-70cm 이상으로 밑지름보다 크며, 소래, 소라, 버래, 버치라고 불렸다. 주로 조리용구로, 많은 양의 채소류를 씻거나 절일 때, 더러는 목용통으로 부엌 안에서 물을 담아 놓는 것으로, 커다란 항아리 뚜껑 대용으로 사용되었다.
 
자배기 소래기와 비슷하나 소래기보다 작은 것으로 호남지방에서 너럭지, 너래기, 널벅지라 부르기도 했다.  
옹배기 자배기보다 작은 것으로 쌀이나, 보리, 깨등을 씻거나 설거지를 하는 데에 사용되었다.  
수반(水盤), 반(盤)
접시처럼 운두가 낮고 물을 담는 용기를 말한다.
겨울에 수선을 키우는데 많이 사용하며,
꽃꽂이용으로 많이 사용한다.
떡살 치는 떡에는 떡살이 사용되어 무늬를 박았다. 이것은 절편이라 부르는 떡에 여러가지 문양을 박는데 떡살의 문양은 꽃, 선, 완자 그리고 물고기 등 길상문을 많이 쓰고 있는데 옹기에서는 선 문양이 주가 되어 있으며 둥글거나 4각형의 문양이 많다. 떡살의 공통점은 모두 한쪽 끝에 구멍을 뚫어서 끈으로 매어달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시루 떡, 또는 밥을 찌거나 콩나물, 녹두채 등을 기르는데 사용하는 용기며, 떡시루는 키가 낮고, 폭이 넓으나, 콩나물 시루는 키가 폭보다 크다. 뜨거운 김이 통할 수 있게 시루 밑바닥에 구멍이 뚫려 있으며 구멍의 수는 항상 홀수로 한다.
주전자 내열흙이 사용되어진 주전자는 불위에 올려놓을 수 있고, 내열흙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엔 불위에 올려놓을 수 없다.
밥그릇 밥을 담는 그릇으로 같은 종류로는 사발이 있는데 대,중,소의 구별이 있어 큰사발, 중사발, 작은사발등으로 부름. 사발에 해당하는 한자는 완(碗, 椀)이 있는데, 뚜껑이 있는 것은 '합사발'이라한다.
자완 가루차를 마실 때 사용하는 막사발을 가리킨다.
녹차잔 차를 따라 마실 때 쓰는 작은 그릇을 말한다. 시대와 모양에 따라 여러 이름이 전해지며. 구는 원통형의 통잔, 완은 사발형의 가루차용, 종은 작은 반구형의 잎차용을 말한다.
물컵 물을 담아서 먹는 그릇을 말한다.  
커피잔 커피를 담아 먹는 그릇으로 나왔지만, 녹차나 그밖의 찻잔으로 사용해도 좋다.
소면기 면으로 만든 음식을 담아 먹는 그릇으로 사용된다.  
냉장고단지 냉장고에 김치나 된장, 고추장 등을 넣고 사용할 수 있는 단지이다.
구이판 고기를 구울때 사용되는 넓은 판으로 고기의 기름이나 냄새가 적고, 바닥에 고기가 늘러붙지 않는 잇점이 있다.
냄비 찌개를 만들어 불에 올려놓고 끓일 수 용기이다.  
밥솥 밥을 하는 솥으로 밥이 찰지고 누룽지까지 우려서 먹을 수 있는 용기이다.
찬기 반찬을 담을 수 있는 접시그릇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