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 전통, 장인의 정신 미력옹기:::::
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확인 나의 페이지 고객게시판
메인으로
미력옹기 옹기이양기 생활속의요리정보 전통장터 내고장관광코스 칼럼 쇼핑몰
가입사실확인
     
 
☞ 이런 재료가 필요해요!!

메주 7덩이, 물 소두 4말, 소금 소두 1말 2되, 숯, 고추, 대추약간 장 담근후 간장에서 건진 메주 7덩이, 고춧가루 소두 5되, 소금 소두 4되, 엿기름 가루 1컵



☞ 이렇게 만들어요!!


1. 늦가을(음력 10월)에 쑤어 겨우내 정성들여 띄운 메주를 준비한다.
2. 소쿠리에 소금을 담아 물을 부어 소금물을 만든다. 이것을 가라앉힌
   다음 고운 체에 다시 걸러 둔다. 항아리는 볕을 많이 쬘 수 있는 입이 넓은
   것으로 준비해서 펄펄 끓는 물을 부어 깨끗이 소독하여 씻어낸다.
   메주를 솔로 깨끗이 털어 물에 하나씩 넣어 씻는다.
 
  3. 씻은 메주를 항아리에 차고 차곡 쌓은 다음, 그 위에 준비한 소금물을 붓는다.
4. 여기에 백탄을 불을 피워 넣고 마른행주로 깨끗이 닦은 고추와 대추를 넣은 뒤 뚜껑을 꼭 닫아 3일간
   두었다가 열어 햇볕을 쬔다.
5. 이에 망사로 항아리를 봉해서 40일 정도 두게 되는데, 이 때에도 뚜껑을 자주 열어 볕을 잘 쪼여주어야 한다.
6. 간장에서 건진 메주를 큰그릇에 넣고 여기에 찹쌀을 푹 고아 식혀 함께 섞는다.
7. 마른 메주를 빻아서 위에 넣고 소금 2컵을 섞어 충분히 치댄다. 마른 메주는 된장을 담기 며칠 전에 미리
   빻아 서 잠깐 말렸다가 2-3일 정도 바람을 쏘여 냄새를 없앤 뒤 사용하면 더욱 좋다.
8. 항아리를 준비하여 위의 내용물을 모두 넣고 꼭꼭 눌러서 담은 다음 소금을 하얗게 덮어 볕쬐기와
   통풍을 잘 조 절한다.